네임드 공식 주소입니다.

네임드

공식 주소입니다.

“효주 너도 봤잖아? 힐량이 보조 힐러 급인데 힐이 즉시 되니까 전투에 투입할 수 있다고 파라곤 네임드 공격대장이 스카우트 제의 하는 거. 힐러라는 게 그런 존재라고.”
“그렇긴 하지만…….”
“레이드에 참가할 수 있는 힐러는 어디든 대우 받잖아? 그런데 내가 아쉬울 게 뭐 있어? 오히려 너랑 나랑 같이 다니면 서로 의지도 되고 도움도 될 거 아니야?”
“하지만 네가 너무 손해잖아.”
“돈 조금 덜 버는 건 상관없어. 잘 나가는 딜러도 돈 엄청나게 잘 버는 거, 너도 알잖아?”
“그래도 힐러만큼은 아니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자고? 난 그럴 마음 없어.”
유지웅은 정효주의 손을 꼭 잡으며 말했다.

“지난 석 달 동안 나 레이드에 꽂아주려고 네가 이리저리 힘쓴 거 다 알아.”
“아, 아니야. 그냥 말 몇 번 꺼내봤을 뿐이야.”
“이제는 내가 널 도울게.”
정효주의 얼굴이 빨개졌다. 은근히 달아오른 분위기. 남녀가 서로의 무장을 해체하고 하나로 합쳐지기 전의 들뜬 열기. 그녀의 얼굴에 기대감이 떠올랐다.
“우린 친구잖아?”
그녀의 안색이 구겨졌다. 그녀의 이성친구는 아직 어렸다.
“정말 미안합니다.”
김혁수가 정효주에게 사과했다. 힐러들이 여러 모로 압박을 넣고 있어서 버틸 수가 없다는 것이다. 유지웅 때문에 공격대가 전멸할 뻔했고, 힐러들은 그 분노를 풀지 않았다. 그 분노는 자연스럽게 유지웅을 데려온 정효주에게까지 이어졌다.
“아니에요. 저야말로 그동안 감사했어요.”

“나중에 자리가 나면 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 그러니 이걸로 인연 끊어졌다 여기지 마시고 자주 연락하세요. 저도 연락 자주 드릴 테니까요.”
정효주는 일 년 넘게 몸을 담았던 김혁수 막공에서 강제로 탈퇴당했다. 하지만 표정은 밝았다.
“아, 후련하다.”
“미안해. 나 때문에.”
“아니야. 나도 여러 가지로 스트레스 많이 받았어. 탱커도 딜러도 아닌 것이 부탱 자리에 있으면서 자기들 돈 긁어먹는다고 딜러들 눈칫밥이 장난 아니었거든.”
힐러, 탱커, 딜러는 그들만의 세상이 있다. 힐러는 자기들만의 그룹에서 우월성을 과시하고 즐긴다. 탱커는 본인만 열심히 노력하면 자기 공격대를 창설할 수도 있다.(힐러들은 공격대장을 하려고 하지 않는다. 그들은 매우 자유로운 영혼이기에 다른 ‘잡무’를 하는 것을 귀찮게 여긴다.) 딜러는 찬밥 신세지만, 그들만의 설움을 교류함으로써 공감대를 다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